의무화된 공무원 부패방지 교육, 초기부터 유명무실?
2017.10.14 오전 9:17
채이배 "이행현황 보고 안한 기관 29%, 권익위 점검도 안해"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공직 사회의 청렴성을 높이기 위해 2016년부터 모든 공직자에게 의무화된 부패방지 교육을 이수받도록 했지만, 이행 현황을 보고하지 않은 기관이 29%에 달해 시행 초기 제도가 유명무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은 14일 국민권익위로부터 제출받은 '공공기관 부패방지교육 현황' 자료를 근거로 부패방지교육의 이행현황을 제출하지 않은 기관이 전체 1천289개의 대상기관 중 380개로 29%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2016년 3월 29일 개정된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제81조제2항은 공직사회의 청렴성을 강화하기 위해 매년 공공기관의 임직원들은 부패방지교육을 이수받도록 하고 그 결과를 국민권익위에 제출하도록 의무화했다.



국민권익위는 각 공공기관들로부터 제출받은 공공기관 부패방지교육 현황을 다음해 2월 말일까지 취합하여 점검하지만, 이것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올해 3월 24일을 기준으로 중앙행정부처 8곳, 지방자치단체 27곳, 공기업, 공공기관 등의 공직유관단체 345곳이 부패방지교육 현황을 제출하지 않았다.


중앙행정부처 중에서는 대통령비서실, 국가인권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제출하지 않았으며 지방자치단체로는 서울시, 경기도, 세종시, 강원도, 충청남도, 전라남도 등이, 공직유관단체로는 KBS, 신용보증기금, 기업은행 등이 제출하지 않았다.

채 의원에 따르면 각 공공기관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점검해야할 국민권익위는 제도시행 초기라는 이유로 올해 점검을 실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작년에 실시된 부패방지교육이 주로 청탁금지법에 관한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어 부패방지교육을 제대로 시행하지 않은 것이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에 나타난 사회적 혼란의 원인 중 하나였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채 의원은 "공공기관들이 청탁금지법에 대한 교육이 포함되는 부패방지교육을 적기에 실시하지 않아 법의 조기정착에 필요한 골든타임을 놓쳤고, 그로 인해 시행 후 법해석을 둘러싼 혼란을 자초한 것"이라며 "이를 감독해야할 국민권익위가 제도 시행 첫해라서 하지 않겠다는 이해할수 없는 논리로 법에 의무화된 점검을 하지 않은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질타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