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민주당에 "여야 협치의 틀 만들어달라"
2017.10.13 오후 10:17
민주당 지도부 및 시도당위원장 만찬 "당 단합에 든든하다"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및 시도당위원장과 만찬을 갖고 여야 협치의 틀을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만찬회동에서 "국회의 구조가 여소야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집권당의 책임감과 진정성으로 여야 협치의 틀을 만들어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과제를 풀어나가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개월 동안 당이 잘해왔고, 당의 단합된 모습에 국민께서 안심하고 계신 것 같아 든든하다"면서 "당의 단합을 넘어 당청간 일체감과 유대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와 정부도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때로 부족함이 있더라도 보듬고 뒷받침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부탁했다.

추미애 대표는 "대통령께서 당 중심 선거로 모든 분들이 열심히 해줬다는 말씀에 감사드린다"면서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한 시도당위원장들이 청와대 비서관으로 활동하고 계시는데 공모를 하지 않고 직무대행 체제로 결정했다"고 답했다.


이날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졌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최근 안보 상황과 국제 관계에 대해 보고를 하기도 했다.

추미애 대표와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정우 당 대표 비서실장, 박완주 수석대변인 등 지도부와 민주당 소속 시도당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와 세월호 사건 대책회의 등의 이유로 불참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한병도 정무비서관,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 박수현 대변인 등이 함께 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