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승장' 조원우 "5회 내야안타 2개가 행운"
2017.10.13 오후 9:17
"린드블럼이 8회까지 좋은 투구"…"5차전 선발 박세웅 믿어"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벼랑 끝에서 탈출했다.

롯데는 13일 마산 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1로 승리를 거뒀다. 롯데는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2승2패로 동률을 이루며 최종 5차전까지 승부를 끌고 갔다.

롯데는 이날 선발투수로 나선 조쉬 린드블럼의 호투가 빛났다. 린드블럼은 8회까지 NC 타선을 단 5피안타 1실점으로 틀어막으며 롯데의 승리를 이끌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조원우 롯데 감독은 이날 경기 후 "린드블럼이 8회까지 좋은 투구를 보여주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며 "5차전까지 가게 됐는데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 감독과 일문일답.

-오늘 경기 총평은.


"린드블럼이 8회까지 좋은 투구를 해주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 홈런도 많이 나왔지만 5회초 행운의 내야 안타가 2개나 나오면서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던 것 같다."

-린드블럼에게 8회까지 맡겼는데.

"구위가 살아있었고 본인도 더 던지겠다고 해서 8회까지 맡겼다."

-전준우가 확실히 살아난 모습을 보였다.

"전준우는 타격밸런스가 확실히 살아난 모습을 보였다. 강민호도 나쁘지 않았다."

-5차전 준비는 어떻게.

"타격감이 살아났지만 5차전 상대할 해커는 좋은 투수다. 오늘처럼 쳐준다면 쉽게 가겠지만 좋은 투수를 만났을 땐 흐름을 연결시키는 게 더 중요하다.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얻도록 하겠다."

-5차전 선발투수는.

"박세웅이 나간다. 세웅이가 잘 던져줄 것으로 기대한다. 레일리의 등판은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창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준PO]'승장' 조원우 "5회 내야안타 2개가 행운"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