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2G 연속 침묵' 이종욱, 실패한 리드오프 카드
2017.10.13 오후 9:17
1번타자 중견수 선발출전 3타수 무안타…6회초 수비 때 교체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NC 다이노스의 이종욱 1번타자 카드는 실패로 돌아갔다.

이종욱은 13일 마산 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전했지만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NC도 1-7로 패하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짓지 못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NC 벤치는 린드블럼에게 통산 9타수 3안타 1홈런으로 괜찮은 성적을 기록했던 이종욱에게 1번타자의 중책을 맡겼다. 그러나 이종욱은 벤치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1회말 중견수 뜬공, 3회말 2루 땅볼, 5회말 중견수 뜬공에 그치면서 침묵했다.

이종욱은 지난 11일 3차전에서도 1번타자 중견수로 나섰지만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NC는 13-6으로 대승을 거뒀지만 이종욱의 침묵이 옥에 티였다. 베테랑으로서 큰 경험이 많은 이종욱을 믿었지만 이번에도 결과는 실패였다.

이종욱과는 반대로 롯데 1번타자로 선발출전한 전준우는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NC는 톱타자의 발이 묶이면서 공격의 활로를 뚫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롯데 선발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 8회까지 5안타 1득점에 그치며 이기는 경기를 할 수 없었다.

NC는 5차전 테이블 세터 구성 고민을 안은 채 5차전이 열리는 부산으로 향하게 됐다.

/창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준PO]'2G 연속 침묵' 이종욱, 실패한 리드오프 카드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