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5회 4실점' NC, 실패한 '퀵후크' 승부수 2017.10.13 21:19
5회초 1사 2루서 원종현 투입…피홈런 2방 포함 4실점으로 무너져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NC 다이노스의 '퀵후크' 승부수가 실패로 돌아갔다.

NC는 13일 마산 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1-7로 패했다. NC는 이날 패배로 시리즈 전적 2승2패를 기록,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짓지 못했다.



경기 초반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선발투수로 나선 최금강이 3회까지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를 이어갔다. 4회초 롯데 선두타자 손아섭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선취점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 없이 4회를 마쳤다. NC는 빠르게 동점을 만들었다. 4회말 1사 2루에서 권희동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1-1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팽팽했던 흐름은 5회초 깨졌다. 최금강은 5회초 1사 후 앤디 번즈에게 2루타를 맞으면서 1사 2루의 실점 위기에 놓였다. 여기서 NC 벤치는 투수를 원종현으로 교체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최금강의 투구수는 60개로 여유가 있었다. 하지만 예상보다 빠르게 투수 교체를 가져갔다.

원종현은 문규현을 내야 땅볼로 잡아내면서 위기를 넘기는 듯 보였다. 그러나 계속된 2사 3루에서 신본기의 내야 안타 때 3루 주자 번즈가 득점에 성공하며 스코어는 1-2가 됐다.

이어 전준우의 내야 안타로 계속된 2사 1·2루에서 손아섭에게 3점 홈런을 맞으면서 1-5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사실상 여기서 이날 경기 승부가 갈렸다. 원종현은 6회초에도 선두타자 이대호에게 솔로 홈런을 추가로 허용하며 스코어는 1-6이 됐다. 원종현은 0.2이닝 4실점으로 난조를 보이며 고개를 숙였다.

NC는 4차전 필승 의지를 드러내며 퀵후크를 감행했다. 하지만 롯데 타선을 이겨내지 못했다. 여기에 타선 침묵까지 겹치면서 안방에서 플레이오프행 티켓을 손에 쥐는데 실패했다.

/창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