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BIFF]윤여정,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눈여겨 봐줘 감사"
2017.10.13 오후 7:17
"작은 영화라서 못 보신 분들이 많을 것"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윤여정이 제26회 부일영화상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3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제26회 부일영화상이 진행됐다. 부일영화상은 지난 1958년 출범한 우리나라 최초의 영화상이다.

윤여정은 "부일영화상과 함께 해왔다"며 "부일영화상에서 신인상과 여우조연상을 탔다. 지금은 주연상을 탔으니 부일영화상과 같이 큰 배우다. 부산 시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죽여주는 여자'는 작은 영화라서 못 보신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그런데도 눈여겨 봐주고 상까지 준 데 감사드린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현했다.

'죽여주는 여자'는 가난한 노인들을 상대하며 먹고 사는 '죽여주게 잘 하는' 여자 소영(윤여정 분)이 사는 게 힘들어 죽고 싶은 고객들을 진짜 '죽여주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