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소녀시대' 배우들, 2박3일 MT 계획…우정 다진다
2017.10.13 오후 6:17
8부작 드라마, 지난 3일 종영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배우들이 2박3일 MT를 논의 중이다.

지난 3일 종영한 KBS 2TV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는 19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소녀들의 성장통과 사랑을 그린 8부작 드라마. 우주소녀 보나의 첫 연기 도전으로 화제를 모았고, 배우 채서진, 서영주, 여회현, 이종현, 도희 등의 활약이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종영 당일 오전까지 촬영을 진행한 '란제리 소녀시대'는 마지막회를 함께 관람하고, 종방연을 진행했다. 유난히 화기애애하고 밝았던 현장 분위기는 배우들의 MT로 이어지게 됐다.

13일 한 관계자에 따르면 '란제리 소녀시대' 주요 출연진 10여명은 경기도 일대로 2박3일 MT를 떠나기로 하고 스케줄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배우들은 촬영장에서 나누지 못한 깊은 이야기를 나누고, 뜻깊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한편,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제작된 '란제리 소녀시대'는 최고시청률 4.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란제리소녀시대' 배우들, 2박3일 MT 계획…우정 다진다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