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광고 허용? 이효성 "지상파 경영난 심각, 새 규제 검토" 2017.10.13 16:55
이상민 의원 "방송사업자에 대한 기준 일관성 없어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지상파 경영난이 심각해져 새로운 규제 체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13일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국감에서 "예전엔 지상파가 우위에 있다는 시각에서 비대칭 규제가 적용됐다"며 "하지만 지상파 경영난이 심각해져 새로운 규제 체계를 검토해 볼 때다"라고 말했다.

이는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등을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날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방송 사업자 규제에 대한 일관성 있는 기준을 모르겠다"며 "종편은 방발기금을 지상파에 비해 적게내고, 지상파에 중간광고가 허용되지 않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케이블은 지상파와 방송사에 콘텐츠 사용료를 내지만, 방송사들은 회선 사용료를 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