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방송장악' 주장에 이효성 "받아들일 수 없다"
2017.10.13 오후 5:17
"MBC 정상화 위해 방문진 감독권 행사 필요"…13일 방통위 국정감사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적폐위원장? 방송장악? 받아들일 수 없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자질논란 공세를 정면반박했다.

이효성 위원장은 "나를 5가지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적폐위원장이라 하는데 이는 일방적인 주장이지 하나도 밝혀진 게 없는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또 방송사를 장악하려고 한다는데 이것 역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방통위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 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며 '방송장악 앞잡이', '적폐위원장' 등 거친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반발한 이 위원장은 "MBC에는 그간 부당노동행위가 있었고, 시청율이 높았을 때 다른 곳에 보내는 등 여러 문제가 있어 이런 사태(언론자유 하락 등)가 발생한 것"이라며, "이게 어떻게 된 것인지 알아보려고 감독권이 있는 방문진에 대해 언급하는 것일 뿐 방송장악을 위한 것이 아니며, 그렇게 표현하면 안된다"고 맞대응 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또 "MBC 내 부당노동 행위, 유능한 직원들을 엉뚱한 곳에 보내 일을 못하게 하는 등 방송의 품질을 떨어뜨리고, 이게 시청율 저하의 원인이 돼 국제적으로도 한국의 언론 자유지수가 떨어진 것"이라며, "공영방송 이사장 임기를 보장해야겠지만, 방송의 공정성과 공익성, 자질문제를 고려하면 문제가 있어 감독권을 행사해야한다고 본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적폐·방송장악' 주장에 이효성 "받아들일 수 없다"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