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기 의원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촉구
2017.10.13 오후 3:17
2016 찾아가는 도서전서 책 삭제 지시…출판진흥원 전수 조사 필요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출판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작년 세종도서 선정 과정에서 드러났던 출판계 블랙리스트에 이어 '찾아가는 중국 도서전'에서도 지원 배제된 도서가 추가로 발견된 데 따른 것이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에서 진행된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하 출판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찾아가는 중국도서전' 선정 과정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 배제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전면 조사를 요구했다.

출판진흥원은 2016년 총 3회에 걸쳐 국내 출판물 중국시장 진출 지원과 대외 출판교류활성화를 목적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할 출판사와 책을 공개 모집해 지원해 왔다.



그 중 제3회 찾아가는 중국도서전은 2016년 7월 초 모집공고를 내고 신청한 출판사 35개사와 위탁도서 79종에 대해 심사위원회를 열고 심사에 들어갔다. 심사위원회는 1차 심사와 본심사를 거쳐 참가사 29곳과 위탁도서 60종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 후 출판진흥원 담당자는 2016년 7월 22일 '2016 제3회 찾아가는 중국도서전 심사위원회 개최 결과 송부'라는 제목으로 문체부로 메일을 보냈고, 그 후 3일 뒤 '3차 찾아가는 도서전 위탁도서 목록 중 4번, 31번, 37번, 56번, 57번을 제외하라'는 내용의 메일을 출판진흥원에 회신했다.

특히 목록 4번 '느영나영 제주(글 조지욱, 그림 김동성. 나는별)'에 대해서는 '4.3사태, 강정해군기지 내용포함 확인'이라는 이유를 달았다.

4번 외에 삭제 지시한 책들은 31번 '당신의 사막에도 별이 뜨기를(고도원. 큰나무)', 37번 '마을로 간 신부(정홍규. 학이사)', 56번 '미학 오디세이 1~3(진중권. 휴머니스트)', 57번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박시백. 휴머니스트)' 등이다.

김민기 의원은 "세종도서 선정 당시 배제 지원 명단 이후 또 다른 지원 사업에서 출판사와 도서에 대한 지원 배제 사례가 나온 만큼 출판진흥원을 대상으로 문체부의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답변을 통해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를 통해 명확하게 검토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