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이 말하는 4차혁명 일자리 교육·정책 전략은?
2017.10.13 오후 3:17
"일자리 패러다임 변화"…WEF-KAIST 라운드테이블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4차 산업혁명시대 촉발될 일자리 환경 변화에 대한 교육 및 정책전략을 논의하는 국제 행사가 열렸다.

새로운 변화에 따른 일자리의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이에 대한 효과적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1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는 세계경제포럼(WEF)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가 공동 주최한 '4차 산업혁명 라운드테이블 회의'가 열렸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이날 회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의 미래와 포용적 성장'을 주제로 패널토론과 ▲제4차 산업혁명 미래 일자리 ▲성공적인 혁신 생태계 구축방안 ▲맞춤형 중소기업 4.0 프로젝트 등 3개 주제별 분과토론이 각각 진행됐다.

이날 패널 토론에는 신용현 국민의당 국회의원, 이현순 두산그룹 부회장,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 임정욱 4차산업혁명위원회 민간위원 등이 참석했다.


아울러 신성철 KAIST 총장, 무라트 손네즈 WEF 4차산업혁명센터 총괄대표가 글로벌 업무협력을 체결하기도 했다.

WEF는 지난해 발간된 '미래 일자리 보고서(Future of Jobs)'의 첫 국가별 보고서를 한국판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KAIST는 한국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미국 샌프란시스코 4차 산업혁명 센터에 인력을 파견하는 등 이번 한국판 보고서 작업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일자리 패러다임 바꿔야"

이날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촉발될 일자리 환경 변화에 대한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이 쏟아졌다.

신성철 총장은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도 완전히 사라질 일자리는 0.3% 밖에 안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며, 일자리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단기적으로는 노동 능력을 업스케일하고, 장기적으로는 창의력·감성·통찰력 등을 키울 수 있도록 교육이 함께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무라트 손네즈 총괄대표는 "앞으로 사람들의 수명이 길어져 생산기간이 길어지고 일자리 환경도 빠르게 변할 것"이라며, "갈수록 풀타임 일자리에서 파트타임 일자리가 많아지는 방향으로 바뀔 것인데, 생애주기에 기반한 지속 교육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4차 산업혁명 추진 과정에서 규제의 역할에 대해 "시간이 많지 않기에 스마트 환경을 시험하는데 규제가 앞서지도 뒤따르지도 않게 적용돼야 한다"고 했다.

제조업을 대표해 토론에 참여한 이현순 부회장은 "두산이 4차 산업혁명을 가장 잘 대비하고 있고, 우선 작은 분야에서 스마트화를 진행해 경험을 쌓고자 한다"며, "스마트폰 기판 소재를 만드는 공정에 무인·스마트화를 적용하자 생산량은 37%가 오르고 불량률은 1/4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이 도래하면 국내에서만 400만명의 단순 노무직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예측된다"며, "노동시장에 수요가 있는 직업에 공급을 늘려주는 방향으로 국가가 노동정책을 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을 산업에 적용하는 과정에서의 어려움 중 하나로 노동 문제를 꼽았다.

그는 "많은 기술자를 채용해야 하는데 인력 수급이 쉽지 않고, 공정 전반에 스마트화를 진행하다보면 노동조합에서 안 좋게 볼 게 우려된다"며, "우리만의 문제는 아니고 모든 산업, 전 세계적인 이슈일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전문가들이 말하는 4차혁명 일자리 교육·정책 전략은?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