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국감 파행…더민주 "자유한국당 유감"
2017.10.13 오전 10:17
국민의당은 더민주·자한당 양측 모두 비판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성명을 통해 전날 교육부 국정감사가 파행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 측에 유감을 표명했다.

12일 진행된 교육부 국정감사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당시 접수된 30여만장의 반대의견서 제출 및 열람 허용 여부를 두고 여야가 충돌하며 정회되는 등 파행됐다.

교문위 더민주 의원 일동은 "국정역사교과서 찬성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차떼기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박근혜 정부의 차떼기 여론조작에 대해 사과는커녕 적반하장으로 여론조작의 본질을 호도하고 있으며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것과 전혀 무관한 33만장의 서명용지 사본을 제출하라고 요구하며 하루 종일 국정감사를 지연시켰다"고 전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국정교과서 서명용지 열람을 요구했으나 교육부는 이미 검찰에 수사의뢰를 했으므로 서명용지의 열람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하루 종일 억지주장으로 일관하며 교문위 첫날 국감을 결국 파행시켰다. 이는 사소한 빌미라도 잡아 자신들에게 불리한 여론조작 사실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문위 국감 첫날이 파행으로 치달은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은 심각하게 유감의 뜻을 밝히는 바이다"라며 "하루속히 국정감사가 정상화되어 민생 제일의 국감이 이뤄지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은 교육현안은 뒷전으로 미루고 국정감사를 정쟁으로 몰아갔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측에 유감을 표시했다.

국민의당은 "수사기관을 통해 밝혀지면 되는 내용에 대한 소모성 정쟁으로 인해 정작 감사를 통해 지적해야 할 교육현안 문제들은 뒷전으로 미뤄지며 국정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며 "국민의당 교문위 위원들은 앞으로 남은 교문위 국정감사에 대하여 양당 모두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교육부 국감 파행…더민주 "자유한국당 유감"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