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 정부 세월호 보고 조작에 "정치공작적 행태"
2017.10.13 오전 10:17
"국감 방해 정치 공작이며, 박근혜 구속연장 메시지 보낸 것"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자유한국당이 전날 청와대가 공개한 세월호 관련 상황 보고 조작 정황에 대해 "정치공작적 행태"라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법률에 따라 이뤄지는 국정감사가 시작되지마자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되거나 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갖고 생중계 브리핑까지 했다"며 "청와대가 물타기 의도로 국감을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연장 여부 결정 하루 전에 청와대의 이런 작태는 전 국민앞에 박근혜 구속을 연장시키라는 직접적 메시지를 사법부에 보낸 강한 압박"이라며 "구속연장 여부를 심리하는 재판부가 이런 부당한 압박에 굴하지 않고 오직 헌법과 법률에 따라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원내대표는 "인사이동이 있을 때는 자리를 깨끗이 비우고 다음 임지로 부임하는 것이 기본 중 기본인데 수많은 서류덩이를 캐비넷에 남기고 갔다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며 "만의 하나 청와대 사무실 내에 전임정권 문건이 발견됐다면 내부 검토를 거쳐 법률에 따라 국가기록원에 실무적으로 이관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대로 검증도 되지 않은 내용의 문건을 갖고 비서실장이 생중계까지 하는건 정치공작이자 정치보복적 목적을 갖고 벌인 일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면서 "더욱이 임종석 비서실장이 '가장 참담한 국정 농단의 사례'라는 식의 개인적 이야기를 하는 것도 대단히 부적절"이라고 힐난했다.

"전 정부 청와대의 많은 문건 중에서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조작 ·취사선택해서 필요한 부분만 공개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그는 "국회 차원에서 청와대 현장검증 현장조사를 추진하겠다"며 "생중계 문건 공개쇼를 문재인 정권의 신적폐로 규정하고 국회 운영위에서 철저히 실상을 따지겠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