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의혹 설전
2017.10.13 오전 10:17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vs "정치공작, 靑 현장조사 추진"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설전을 벌였다.

민주당은 대통령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하며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 반면, 박 전 대통령이 당적을 둔 한국당은 '정치공작'이라고 일축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사고 발생 보고 시점이 최초 9시 30분인데 6개월 뒤 10시로 둔갑됐다"며 "대통령 보고와 첫 지시 사이 간격을 줄여 책임을 회피하려는 고의적인 조작"이라고 지적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추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참회하는 심정으로 진실을 자백해야 한다"면서 "수사당국은 조작 사건 가담자들을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박 전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도 최소 45분에서 1시간 가까이 아무 조치를 안 한 것은 단순한 직무유기가 아니라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으로 봐도 무방하다"면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관진 전 처오아대 안보실장 등 관계자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 여부 결정 하루 전 청와대의 이러한 작태는 전 국민 앞에서 사법부에 대고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연장시키라는 직접적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재판부는 부당한 압박에 굴하지 말고 오로지 헌법과 법률에 따라 판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아가 정 원내대표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의 문건을 대통령 비서실장이 생중계 브리핑까지 하는 것은 정치보복적 목적을 가지고 벌인 일"이라며 "국회 차원에서 청와대 현장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민주·한국,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의혹 설전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