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4시간 완전개방 전기차 집중 충전소 설치
2017.10.13 오전 10:17
한국전력·중구청 협업…지하매설형·이동식 충전케이블 마련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여러 대의 전기차를 동시에 충전하고 24시간 이용가능한 전기차 집중 충전소가 서울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전기차 집중 충전소란 ▲5~10대의 전기차가 동시 충전 가능 ▲24시간 개방 ▲주차 바(bar) 등을 통과하지 않는 완전 개방형 시설을 뜻한다.

서울시는 중구 광교사거리 인근 한외빌딩 옆 노상주차장(중구 다동 85-4)에 전기차 집중 충전소 1호를 설치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달 중 시험운영을 거쳐 다음달 초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전기차 집중 충전소 설치는 지난달 서울시를 비롯한 6개 단체가 함께 발표한 '서울 전기차 시대 공동선언'에 따른 후속조치로 한국전력, 중구청과의 협업으로 추진됐다.

한국전력 서울본부는 서울 도심 특성을 고려해 도심 특화형 충전소를 설치하고, 중구청은 구 소유 공영주차장 부지를 제공했다. 시는 부지 물색을 비롯해 충전소 설치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했다.


시는 1호 충전소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5개 권역별로 2개소 이상을 설치해 전기차 충전 불안을 줄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충전 인프라 개선을 위해 주유소에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는 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장기적으로는 서울시내 총 553개 주유소 중 유류저장탱크와 이격거리 6m 이상을 확보할 수 있는 모든 곳에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설치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대기질 개선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산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과제"라며 "전기차 집중 충전소 등을 더욱 확대 설치해 시민들이 충전 불안 없이 전기차를 선택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