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롱주, 임모탈스 꺾고 그룹 스테이지 6전 전승
2017.10.12 오후 7:17
'프레이' 김종인의 활약 앞세워 임모탈스 격파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LCK 대표 롱주 게이밍이 북미의 임모탈스를 격파했다. 롱주는 그룹 스테이지에서 6전 전승을 기록하며 강력함을 뽐냈다.

롱주는 12일 중국 우한 스포츠 센터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조별예선 2주 차 경기에서 임모탈스에 승리를 거뒀다.

롱주는 탑 라인에 '칸' 김동하 대신 '라스칼' 김광희를 출전시켰다. 김광희는 쉔으로 경기에 임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롱주는 임모탈스의 블루 버프를 빼앗으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자르반4세의 탑 갱킹으로 초가스를 잡고 선취점을 올린 롱주는 정글을 장악하며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임모탈스가 탑 2대2 교전에서 쉔을 잡고 반격하자 롱주는 바텀을 공략했다. 룰루를 끊고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한 롱주는 대지의 드래곤도 사냥하며 운영 속도를 높였다.


임모탈스가 5명이 모두 모여 바루스와 잔나를 잡았지만 롱주의 운영은 계속됐다. 미드 1차와 바텀 2차 포탑을 파괴한 롱주는 쉔의 궁극기를 이용해 탑을 밀던 트리스타나를 끊었다. 협곡의 전령도 롱주가 가져갔다.

밀리던 임모탈스는 '포벨터'의 코르키가 '비디디' 곽보성의 탈리야를 솔로킬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기세가 오른 임모탈스는 미드 한타에서도 쉔을 잡고 승리하며 조금씩 격차를 좁혔다.

그러나 여전히 롱주가 유리했다.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한 롱주는 쉔의 스플릿 푸쉬로 임모탈스의 바텀 라인을 돌파했다. 코르키와 세주아니를 차례로 잡은 롱주는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프레이' 김종인의 바루스가 맹공을 퍼부으면서 임모탈스는 한타 때마다 후퇴를 거듭했다. 두 번째 바론을 사냥한 롱주는 억제기를 모두 밀었다. 장로 드래곤을 사냥해 혹시 모를 변수를 차단한 롱주는 임모탈스를 밀어내고 넥서스를 파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LOL]롱주, 임모탈스 꺾고 그룹 스테이지 6전 전승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