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엠에스, 국내 최초 친환경 혈액백 개발
2017.10.12 오후 5:17
친환경 성분으로 혈액 보호 및 공급 안전성 확보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업체 녹십자엠에스(대표 김영필)는 친환경 혈액백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녹십자엠에스가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친환경 가소재인 'DINCH'를 사용한 혈액백이다. 국내에서 혈액백의 '메인백(주백)'이 친환경 소재로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혈액백은 크게 적혈구를 보관하는 '메인백'과 혈소판과 혈장을 보관하는 '트렌스퍼백(보조백)'으로 나뉜다. 트렌스퍼백은 지난 1997년 이미 친환경 제품으로 대체됐지만, 메인백의 경우 여전히 전세계 대부분의 제품에서 화학 가소재가 불가피하게 사용되고 있다.


녹십자엠에스는 지난 2012년부터 이를 대체할 제품 개발에 나섰고 생물학적 안전성 평가 등을 거쳐 친환경 제품이 기존 제품과 동등함을 인정받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다.

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시간과 비용이 더 소요되더라도 친환경 혈액백을 출시해보다 안정적인 혈액 공급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녹십자엠에스는 지난 1972년 국내 최초로 일회용 혈액백 국산화에 성공한 뒤 우수한 품질을 바탕으로 현재 9개국에 연간 100만개 이상의 혈액백을 수출하고 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녹십자엠에스, 국내 최초 친환경 혈액백 개발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