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롱주, 유럽의 프나틱 꺾고 4연승
2017.10.12 오후 2:17
완벽한 교전 능력으로 프나틱 제압…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 점령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LCK 대표 롱주 게이밍이 유럽의 명문 프나틱을 격파하고 4연승을 달렸다. 이번 승리로 롱주는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롱주는 12일 중국 우한 스포츠 센터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조별예선 2주 차 경기에서 프나틱에 승리를 거뒀다.

프나틱은 미드 2대2 교전에서 렉사이와 라이즈를 교환했지만 선취점을 가져가면서 기분 좋게 시작했다. 이에 롱주는 사이드 라인을 강하게 압박, 글로벌 골드를 역전했다.



롱주는 두 차례 국지전에서 렉사이와 소나를 차례로 끊으며 계속 득점했다. 프나틱의 사이드 1차 포탑을 파괴한 롱주는 협곡의 전령과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하며 스노우볼을 굴렸다.

1차 포탑을 모두 파괴해 초반 손해를 만회한 프나틱이 '커즈' 문우찬의 세주아니를 계속 노렸지만 여의치 않았다.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한 롱주는 이어진 한타에서 소나와 트위치를 끊고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롱주는 2차 포탑을 모두 파괴하며 거침없이 진격했다. '칸' 김동하의 제이스는 레넥톤을 솔로킬하며 프나틱의 기세를 꺾었다. 프나틱이 롱주 2명을 잡았지만 미드 억제기를 지키지 못했다.

두 번째 바론을 내주면 역전 가능성이 사라지는 프나틱이 한타를 열었지만 역부족이었다. 프나틱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롱주는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