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3분기 성적 주춤하나
2017.10.11 오전 6:00
신규 사업 투자·자회사 영업비용 증가 탓에 실적 둔화 전망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네이버와 카카오의 3분기 실적 성장세가 주춤할 전망이다.

두 회사는 광고 성적 둔화, 신사업 투자, 자회사 영업 비용 증가로 눈에 띄는 성장세를 기록하지는 못한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증권가에 따르면 네이버의 3분기 영업이익 예상치는 2천800억~2천900억원대다. 같은 기간 카카오의 영업이익은 420억~430억원대로 예상됐다.

네이버는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이 2천800억원, 4분기에 2천900억원을 돌파한 바 있다. 올들어 상반기 약 9% 성장세를 이어갔으나 3분기에는 전년수준에 그칠 전망인 것.





자회사 라인의 광고 실적 둔화, 신사업 투자 등으로 영업이익 개선이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 2분기에도 네이버는 스노우, 네이버랩스 등 자회사 투자비 영향 탓에 수익성이 둔화됐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라인은 신규 광고 서비스 성장이 기대에 못 미친다"며 "AI, 자율주행 등 기술 투자로 인한 인건비에 마케팅 비용 증가까지 더해져 이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네이버페이 관련 마케팅비용과 지급수수료 및 AI 관련 인건비는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라며 "영업이익 성장 둔화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기간 카카오도 사상 최대 분기 매출(4천684억원)을 거두고 영업이익(446억원)이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증가했던 2분기보다는 상승세가 둔화됐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AI 연구개발(R&D),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이익 개선은 어렵다는 예상이다.

성종화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3분기, 4분기 모두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매출 대비 마케팅비 비중 가이던스는 한자릿 수 후반 정도이나 상반기는 한자릿수 중반대에 그침에 따라 하반기 마케팅비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포털 업계 관계자는 "수익성 개선도 중요하지만 AI 시장 선점을 위해선 투자가 중요한 시점"이라며 "모바일 광고, 금융 서비스 등 매출 신장도 과제"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