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롱주, 과감한 바론 오더로 임모탈스에 승리
2017.10.05 오후 7:14
초반 불리한 경기를 과감한 작전으로 역전하며 롤드컵 첫 승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LCK 대표 롱주 게이밍이 과감한 바론 오더로 북미의 임모탈스를 꺾고 롤드컵 첫 승을 신고했다.

롱주는 5일 중국 우한 스포츠 센터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조별예선 1일 차 경기에서 임모탈스에 승리를 거뒀다.

초반 분위기는 임모탈스가 좋았다. 라인전에서 밀리지 않은 임모탈스는 라이즈와 이즈리얼까지 합류한 4인 갱킹으로 카르마를 잡고 선취점을 올렸다. 롱주는 탈리야의 궁극기를 이용해 모르가나를 끊고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하며 맞대응했다.





임모탈스는 강력한 군중제어기(CC) 연계로 롱주의 바텀을 집중 공략했다. 트리스타나와 카르마를 모두 잡은 임모탈스는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해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도 챙겼다.

밀리던 롱주는 탑 교전에서 승리하며 반격에 나섰다. 임모탈스가 CC 연계로 카직스를 끊고 바다의 드래곤을 가져가자 롱주는 깊숙이 들어온 이즈리얼을 잡고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해 뒤처졌던 글로벌 골드를 따라잡았다.


미드 교전에서 카르마를 잡은 임모탈스가 두 번째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하면서 다시 앞서나가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롱주의 과감한 바론 오더가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바론을 사냥한 롱주는 이즈리얼을 끊고 미드 라인을 돌파했다.

롱주의 거침없는 공격은 계속됐다. 이즈리얼이 다시 어이없이 끊기면서 임모탈스의 바텀 라인이 무너졌다. 롱주는 임모탈스의 챔피언을 각개격파하며 넥서스를 파괴, 30분 만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