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펫팸TFT 신설…반려동물 상품 선보인다
2017.09.28 오전 9:17
반려동물 중소업체와 MOU 체결…임직원 스터디도 진행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롯데홈쇼핑은 홈쇼핑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 전문 중소업체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임직원 대상 반려동물 문화 강좌 '펫프렌 스터디'를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천만명을 돌파하는 등 반려동물 시장이 확산됨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지난 3월 이완신 대표이사가 부임한 이후 '펫팸(PetFam) 태스크포스팀(TFT)'를 신설했다. 펫팸TFT는 고객과 반려동물 간 소통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한편, 반려동물 전문 중소업체와 협업해 TV홈쇼핑을 활용한 관련 상품도 론칭할 예정이다.

이에 지난 27일 반려동물 전문채널 '도그TV', 유기농 반려견 식품업체 '네추럴코어'와 함께 건강한 반려동물 문화를 선도하고 정착을 지원하는 MOU를 맺었다. 롯데홈쇼핑은 3개사가 함께 추진하는 반려동물 문화강좌인 '펫프렌 스터디'에 주최사로 참여하게 되며 앞으로 매월 정기적으로 진행해 반려동물 대표 행사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그 일환으로 롯데홈쇼핑은 27일, 28일 서울 양평동 본사에서 반려동물 문화강좌 펫프렌 스터디를 진행했다. 매회 총 40여 명의 임직원들이 반려동물 예절교육, 미용관리법, DIY 상품 만들기 등 강좌에 참여했다.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당일 반려동물과 함께 출근해 강좌에 참여하고 업무도 진행했다.


특히, 반려동물 생활습관 교육 등에 관해 전문가로부터 조언을 듣고 정보들을 자유롭게 공유하는 자리를 가져 높은 호응을 얻었다.

롯데홈쇼핑은 '반려동물 생활연구소'라는 콘셉트로 상품, 마케팅, CSR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반려동물과 연계한 프로그램들을 선보이고 온라인몰 내 '반려동물 전문관'도 열 예정이다. 또 연내에 보호자가 자신의 반려동물 정보를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큐레이션 서비스와 TV홈쇼핑을 통한 다양한 반려동물 상품을 기획해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홈쇼핑 황범석 영업본부장은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이 늘어남에 따라 전문 중소업체와 협업해 보호자와 반려동물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반려동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들을 다각도로 기획해 고객만족은 물론 반려동물 산업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롯데홈쇼핑 펫팸TFT 신설…반려동물 상품 선보인다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