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美 '죽음의 백조' 출격 때 北 조치 없었다"
2017.09.26 오전 10:17
"자정 전후 들어가 예상 못 했을 것…동해안서 후발 조치"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국가정보원은 지난 23일 미국이 일명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전략폭격기 B-B1 랜서를 북한 동해 국제공역에 전개했을 당시 북한 측에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이 같이 보고했다고 이철우 정보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B-1B 출격 이후 비행기를 조금 이동시키고 동해안 쪽으로 강화하는 후발 조치가 있었지만 당장 그날에는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북한 레이더에 잡혔는지 모르지만 특별한 게 없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자정 무렵에 (B-1B가) 들어갔기 때문에 전혀 예상도 못 했고 레이더 등에서도 강하게 잡히지 않아 조치를 못 한 것 같다"며 "북한이 DMZ(비무장지대) 부근에서 '선보고 후조치' 지시를 강하게 내린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정원은 북한이 10.10 당 창건일을 전후로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정확한 보고를 할 수는 없고 상당히 경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아이뉴스24 포토DB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