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x누구, 출시 18일만에 사용자 300만 돌파
2017.09.25 오전 9:36
목적지찾기·음악듣기·볼륨조정 등 인기…"T맵 기능 지속 개발"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25일 자사 'T맵x누구'의 이용자가 출시 18일(24일 기준)만에 300만 명을 돌파, 매일 30~40여 만 건 수준의 다운로드가 발생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또 T맵x누구 이용자들의 사용패턴을 분석한 결과, 인공지능(AI) 내비게이션에 적용된 터치리스 방식의 대화형 사용자인터페이스(UI)가 차량 내 운전 방식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에 따르면 AI 내비게이션 서비스 중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기능은 ▲목적지 찾기(48.5%) ▲음악 듣기(23.4%) ▲볼륨 조정(6.6%) ▲날씨(6.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용자들이 운전 중 음성만으로 목적지를 검색하고, 원하는 음악을 주문해서 감상하는 등 대화형 AI 내비게이션 본연의 기능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 것.

볼륨 컨트롤, T맵 종료 등 기존 터치를 통해 실행했던 조작들도 음성을 통해 활용하는 사례가 증가, SK텔레콤은 이용자들이 AI 내비게이션을 통해 달라진 운전 환경에 빠르게 적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음성 명령 서비스를 한 번 이용한 경험자의 75%는 이후에도 음성 명령 서비스를 재사용한 것으로 집계, 이용자 대부분이 AI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편리성과 안전운전 기능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SK텔레콤은 T맵x누구의 사용자 편의성을 개선, 오는 11월 중 T맵 사용 중 걸려온 전화를 음성 명령으로 수신하거나 회신 문자 송부 기능 등을 더한다는 계획이다.

이해열 SK텔레콤 T맵 사업본부장은 이와 관련 "이용자 패턴 분석 결과, 스마트폰의 터치 대신 말로 하는 명령에 사용자들은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며, "T맵의 지속적인 기능 개발을 통해 자동차 생활의 동반자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