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특정 단백질로 AI바이러스 30% 이상 줄여
2017.09.21 오후 2:17
미니항체(3D8 scFv) 소재로 가축용 기능성 사료첨가제 개발 계획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특정 단백질을 활용해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30% 이상을 줄일 수 있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성균관대와 아주대 의대, 건국대 연구팀과 공동으로 8년간의 연구 끝에 '미니항체(3D8 scFv)'를 발현해 바이러스 저항성을 검정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일반적인 항체가 단백질을 '인지' 수준에 그치는데 비해, 미니항체 단백질은 '인지'하고 '분해'하는 능력을 지닌다. 연구진은 이 같은 미니항체 단백질의 특성을 이용해 닭에 침입한 바이러스의 핵산을 세포질에서 분해하고 바이러스 배출을 최소화했다.

실험 결과, 미니항체 단백질 발현 닭의 바이러스 배출량이 대조군(일반, 양성 대조군)보다 평균 30%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농진청은 "바이러스성 가축 질병은 국가적으로 상상을 초월하는 막대한 인적·물적, 경제적 손실을 일으킨다"며 "이번 연구는 차미플루와 같은 기존 항바이러스 제재의 작용 기작과는 전혀 다른 형태로, 세포 내 존재하는 바이러스의 핵산 분해를 통해 바이러스 증식 방해 효과를 확인하고 항바이러스 소재 물질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미니항체(3D8 scFv) 단백질의 활용 가능성을 검증한 뒤, 이를 소재로 가축용 기능성 사료첨가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농진청 최유림 축산생명환경부장은 "우리는 새로운 항바이러스 소재 개발 연구를 2008년부터 추진해 왔다. 이번에 발굴한 미니항체(3D8 scFv) 단백질이 항바이러스 소재 물질로 활용돼 조류인플루엔자를 포함한 가축의 바이러스성 질병 문제 해결의 첫 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관련기사

'세계 최초' 특정 단백질로 AI바이러스 30% 이상 줄여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