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감원장 "하나금융 유착? 엄정하게 대하겠다"
2017.09.18 오후 3:12
"엄정하고 공정하게 대할 것"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자신의 하나금융지주 사장 경력에 대한 유착 우려에 대해 부인했다.

18일 최 원장은 지난 11일 취임한 뒤 처음으로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업무현황을 보고했다.

이 자리에서는 최 원장이 과거 하나금융지주 사장을 역임했던 것을 두고 특정 금융사와 유착될 수 있다는 시장의 우려가 거론됐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했던 것에 대해 금감원의 독립성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천경미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 부원장보가 하나은행 출신인 것과 관련해서도 외부에서 볼 때 오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당부다.

최 원장은 "금감원장으로 선임된 이상 오해를 사지 않도록 엄정하고 공정하게 대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최 부원장보는 제가 금감원장으로 부임하기 전에 선임됐는데, 오해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