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만난 TV홈쇼핑협회 "업계 특수성 고려해달라"
2017.09.06 오후 4:03
다른 유통사와 거래방식 달라…자체 협력으로 불공정거래 행위 개선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한국TV홈쇼핑협회장인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홈쇼핑업계의 특수성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TV홈쇼핑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강 대표는 6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회관에서 김상조 공정위원장을 만나 다른 유통산업과 홈쇼핑업계의 차이점에 대해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체인스토어협회·백화점협회·TV홈쇼핑협회·온라인쇼핑협회·편의점산업협회·면세점협회 등 6개유통 사업자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이 관계자는 "대형마트나 백화점은 협력사로부터 물건을 매입해서 거래하는 '직매입' 방식이지만 TV홈쇼핑은 위탁판매로 이뤄지는 데다 거래 방식에도 차이가 있다"며 "TV홈쇼핑은 방송 쪽으로도 규제를 받고 있고 판매 형태도 온·오프라인 중간 지점에 위치해 있어 이에 대한 업계 특수성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협회 자체적인 제도나 상생 협력을 통해 불공정거래 행위를 개선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TV홈쇼핑협회는 대부분의 유통사가 우려하는 ▲납품업체 종업원 인건비 분담 의무 신과 ▲대규모 유통업거래에 대한 공시제도 도입 건에 대해 비교적 자유롭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른 분야에서는 종업원 인건비나 부당 반품 시 피해액의 3배 보상, 거래조건 공시 등에 대해 불만을 피력했지만, TV홈쇼핑은 종업원 파견 등이 발생하지 않는 데다 위탁거래여서 반품 문제도 없다"며 "판매수수료는 예전부터 공개했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도 여러 가지 공시가 이뤄지기 때문에 리스크가 적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 위원장 역시 '유통분야 불공정거래 근절대책'이 다양한 업태를 아우르는 만큼 공통적인 대책을 마련하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김 위원장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6개 유통채널별로 특성이 굉장히 다르기 때문에 법안 개정의 수위를 결정하기가 쉽지 않다"며 "법 개정을 세게 하면 어떤 유통 채널에서는 상당한 규제 부담이 생길 수 있는 만큼 협회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서 규제 수준이나 방향에 대한 의견을 충분히 듣겠다"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