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7일부터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 접수
2017.09.05 오전 10:28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하는 '리스펙트 전형' 신설…'알.쓸.신.JOB' 눈길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CJ그룹이 CJ제일제당, CJ E&M을 비롯한 14개 주요 계열사의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5일 밝혔다.

서류 접수는 오는 7일부터 19일까지 CJ그룹 채용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지원 자격은 2018년 2월 졸업예정자를 포함한 학사 학위 이상 소지자다.

특히 CJ는 이번 하반기 공채에서 출신 학교 및 학점, 영어 점수 등 일명 '스펙'이라고 불리는 정보를 입사지원서에 일절 기재하지 않는 '리스펙트(Respect) 전형'을 신설한다. CJ제일제당과 CJ프레시웨이 등 7개 계열사에서 모집하는 영업 및 음악 제작 직무 등에 한해 이런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하며 최종 합격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지원자의 스펙은 당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CJ그룹 관계자는 "스펙이 아닌 지원자들의 경험과 역량 등을 존중한다는 의미로 리스펙트 전형을 신설하게 됐다"며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스펙보다 직무 능력 중심으로 평가함으로써 다수 지원자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경쟁력 있는 인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J는 이미 지난 2010년부터 서류전형에서 학교, 전공 등의 정보는 블라인드로 가리고 자기소개서만으로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원 시 사진도 요구하지 않는다.

CJ는 '리스펙트 전형' 외에도 '신입사원 전형' 및 글로벌 역량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글로벌 인재 모집 전형'을 분리해 모집한다. 또 2018년 8월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한 '인턴사원 모집전형'도 동시에 뽑는다. 지원자들은 총 4개 전형, 180여 개 직무 중 자격에 맞는 전형을 선택해 접수해야 하며 중복 지원은 불가능하다.


서류 전형 합격자들은 10월 22일 서울과 부산에서 테스트 전형을 치르게 되며 실무진 및 임원 면접 과정을 거쳐 12월 중순 최종 합격 여부가 결정된다.

온라인 직무 설명회 '알.쓸.신.잡(JOB)'도 눈길을 끈다. '알.쓸.신.잡'은 각기 분야가 다른 전문가들이 출연해 지식수다를 펼치며 인기를 끌었던 tvN 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의 콘셉트를 차용해 기획됐다. 이 설명회는 오는 15일 오후 7시 CJ그룹 채용 페이스북과 카카오TV, 유튜브를 통해 동시 방송될 예정이며 채용담당자와 직무별 멘토가 출연해 취업준비생들의 관심이 높은 자기소개서를 중심으로 작성 팁과 다양한 직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방송 중 지원자들이 궁금한 점을 페이스북 댓글로 질문하면 채용담당자들이 실시간으로 답변해 줌으로써 지원자들에게 원하는 정보를 맞춤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CJ그룹은 지난 2015년 업계 최초로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개최하면서 지원자들에게 시공간적 제약을 줄여주고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새로운 채용 문화를 선도해왔다.

취업 준비생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뮤직 비디오도 선보인다. 취업준비생들의 열정을 응원하고 성공을 기원하는 내용으로 가수 홍대광씨의 노래 '잘됐으면 좋겠다'를 개사해 제작됐으며 지원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CJ그룹은 올 한 해 동안 지난해에 비해 10% 이상 늘어난 대졸 공채 1천여 명을 비롯해 총 4천여 명의 고졸 및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하게 된다.

CJ그룹 관계자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블라인드 채용 정책 취지에 공감하며 역량 있는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획기적 전형을 신설하게 됐다"며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능력 중심 채용 전형을 통해 열린 채용 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