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생활문화동호인 축제 열린다
2017.09.05 오전 10:17
'2017 전국생활문화축제' 7일부터 마로니에공원일대서 개최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최하고 생활문화진흥원(원장 나기주)이 주관하는 '2017 전국생활문화축제'가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열린다.

'전국생활문화축제'는 2014년부터 매년 진행되고 있는 전국 단위의 생활문화동호회 축제로 올해는 '두근두근, 내 안의 예술'을 주제로 동호회 전시와 체험, 생활문화영상제, 연극제, 청년 버스킹 등이 진행된다. 13개 전국 시도를 대표하는 102개 생활문화동호회와 생활문화동호인 1천여명이 이번 축제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에서는 개막식 전날인 8일 오후 8시부터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전야제를 개최한다. 전야제에서는 권역별 생활문화동호회 추천 및 초청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배우 정인기와 화가 이상선으로 구성된 대학로 연극인 밴드 '까치와 도깨비'가 초청 공연무대를 꾸미며 기타로 소박하고 풋풋한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자작가수 조동희와 통기타 생활문화동호회의 합동 공연도 펼쳐진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개막식은 전야제에 이어 9일 오후 2시부터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무대에서 열린다. 이번 개막식에서는 전국 각지 동호회 간의 교류와 협력을 위해 합동 공연을 준비했다. 구로의 '풍물단' '한맘패'와 인천 부평의 '풍물동호회'가 협동한 무대 '길놀이'로 축제의 막을 올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로의 '클로버', 대전의 '마을합창단', 원주의 '벨라콰이어'의 대합창 무대도 만나볼 수 있다.


9일부터 10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행사에서는 생활문화동호인들의 공예 체험, 연극제, 버스킹 등이 열린다. 대학로 드림시어터에서는 생활문화 연극인들의 연극 공연이, 대학로 소나무길과 혜화역 4번 출구 대명거리에서는 동호인들의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아울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는 '요리조리 손끝판'을 주제로 자수·뜨개·캘리그래피 등의 체험이 이뤄져 주말 나들이에 나선 가족들에게 풍성한 체험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전국생활문화축제는 생활문화동호회 회원들이 스스로 즐기는 축제이자 교류하고 소통하는 장"이라며 "축제에 참여한 회원들이 지역으로 돌아갔을 때 일상 속의 생활문화를 좀 더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전국 생활문화동호인 축제 열린다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