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삼성, kt 완파하고 'LOL 월드 챔피언십' 진출
2017.09.02 오후 8:51
불리한 경기를 한타에서 역전…kt 롤스터 3대0으로 완파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삼성 갤럭시가 kt 롤스터를 3대0으로 완파하고 'LOL 월드 챔피언십' 마지막 진출권을 거머쥐었다.

삼성은 2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kt에 3세트 승리를 거뒀다.

3세트 출발은 kt가 좋았다. kt는 세주아니의 미드 갱킹으로 오리아나를 잡고 선취점을 올렸다. 삼성의 정글을 계속 침투한 kt는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하고 바다의 드래곤을 사냥하며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삼성은 수비에 집중하며 kt의 운영 속도를 늦췄다. kt가 교전에서 연이어 승리했지만 다른 곳에서 삼성이 이득을 보면서 격차가 크게 벌어지지 않았다.

'크라운' 이민호의 오리아나가 '데프트' 김혁규의 케이틀린을 암살하면서 게임의 분위기가 바뀌었다. 탑에 홀로 있던 자르반4세를 잡은 삼성은 곧바로 바론을 사냥해 주도권을 빼앗았다.


kt는 마오카이와 자야, 자크를 차례로 끊으며 다시 공세로 전환했다. 삼성의 방어 핵심인 오리아나를 포위해 잡은 kt는 미드와 탑 억제기를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7천 이상 벌렸다.

밀리던 삼성은 두 번째 바론을 사냥해 버틸 힘을 마련했다. kt가 억제기를 모두 밀었지만 삼성의 거센 저항에 쌍둥이 포탑을 파괴하지 못했다. 삼성은 한타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계속 kt를 밀어내며 억제기가 재생될 시간을 벌었다.

후반에 강력한 케이틀린이 6코어를 완성했지만 삼성 역시 오리아나와 자야가 6코어를 갖췄다. 세 번째와 네 번째 바론을 kt가 모두 가져갔지만 삼성의 방어선을 뚫지 못했다. 억제기 농성전에서 승리한 삼성은 경기를 후반으로 이끌었다.

한 시간 가까이 진행된 경기는 미드 한타에서 순식간에 갈렸다. 마오카이와 자크를 앞세운 삼성은 세주아니를 제외한 kt 전원을 잡았다. 삼성은 마지막까지 저항하는 세주아니를 끊고 넥서스를 파괴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