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삼성, 1시간 혈전 끝에 1세트 승리
2017.09.02 오후 6:15
단단한 운영으로 kt의 공세 저지하며 선취 득점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삼성 갤럭시가 1시간 동안 진행된 혈전 끝에 kt 롤스터를 꺾고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삼성은 2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kt에 1세트 승리를 거뒀다.

kt가 초반부터 계속 움직이며 강하게 압박했지만 선취점은 삼성이 올렸다. 삼성은 kt의 5인 바텀 다이브를 그대로 받아쳐 그라가스를 잡았다. 일격을 맞은 kt는 소환사주문과 궁극기가 없는 자크를 포위해 잡고 맞대응했다.



양 팀은 주고받으며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큐베' 이성진의 초가스가 '스멥' 송경호의 쉔을 솔로킬하자 kt는 바텀에서 '순간이동'으로 합류한 초가스를 끊었다. 삼성이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챙기자 kt는 칼리스타와 룰루를 잡고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해 글로벌 골드 균형을 맞췄다.


kt는 미드 한타에서 삼성 3명을 잡고 1차 포탑을 파괴하면서 주도권을 가져왔다. kt의 주요 딜러인 탈리야와 자야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삼성은 수세에 몰렸다. 탑에 홀로 있던 신드라를 포위해 잡은 kt는 바론 지역을 장악했다.

kt가 신드라를 다시 끊으면서 승기를 굳히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자크의 궁극기를 이용한 삼성의 반격에 자야와 라칸, 탈리야가 모두 잡히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곧바로 바론을 사냥한 삼성은 kt의 포탑 4개를 파괴해 글로벌 골드를 역전했다.

밀리던 kt는 전투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경기를 후반으로 끌고 갔다. 삼성이 바텀을 압박하자 kt는 전위에 있던 초가스를 끊었다. 장로 드래곤은 내줬지만 바론을 지킨 kt는 삼성의 바텀과 미드 2차 포탑을 파괴했다.

삼성이 두 번째 바론을 빠르게 사냥하고 미드 억제기를 파괴했지만 두 번째 장로 드래곤은 kt가 가져갔다. 서포터를 제외한 모든 챔피언이 18레벨에 도달하고 최종 아이템을 갖추면서 양 팀은 쉽게 움직이지 못했다.

kt가 쉔의 스플릿 푸쉬로 바텀 억제기를 파괴하자 세 번째 바론은 삼성이 차지했다. 삼성이 바텀 억제기를 파괴했지만 탑 한타에서 초가스를 잡은 kt가 세 번째 장로 드래곤을 사냥했다.

결국 경기는 바론 한타에서 갈렸다. 네 번째 바론을 삼성이 가져가자 kt가 한타를 열었지만 초가스와 자크가 버티는 삼성의 탱커진을 뚫지 못했다. kt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삼성은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혈전을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