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신입사원 채용에 '미래전략전형' 신설
2017.08.31 오후 4:13
연구개발부문 5개 분야로 세분화해 직무 특성 맞춰 지원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현대모비스가 올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전형을 일반 대졸 공채와 미래전략전형(블라인드 채용) 2가지로 나눈다.

창의성과 직무역량을 갖춘 인재를 우선적으로 채용하기 위해 '창의성 서술 평가'를 신설해 현대자동차그룹 인적성평가(HMAT)와 함께 실시한다. 창의성 서술 평가는 특정 주제와 관련된 지문을 읽고 그 지문에 대한 자신의 독창적인 생각을 기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대모비스는 다음달 11일까지 이같은 방식의 하반기 대졸 공채 서류 접수를 받는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채용은 실무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실전형 맞춤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직무역량 검증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연구개발 부문의 경우 채용 직군을 ▲연구개발 일반 ▲소프트웨어 ▲시험 ▲기술경영 ▲디자인 5개 분야로 세분화해 각자 전공에 맞거나 자신이 전문성이 있는 분야에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는 연구개발 일반과 소프트웨어 두 개 직군으로 나눠 채용을 진행하고 개별 면담을 통해 각 팀으로 배치했다면, 이번에는 채용 절차 상에서도 전공에 대한 전문성을 평가해 해당 직군에 최적화된 인재를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블라인드 채용 방식인 미래전략전형을 신설한 것도 기존 방식과의 차별점이다. 미래전략전형의 지원자는 서류전형 시 자신의 전문분야 및 신사업 아이디어를 기술하고 그에 대한 증빙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이덕희 인재채용팀장은 "최근 특정 분야에 대한 전문성에 자신만의 독특한 시각을 더해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창의적인 인재가 필요하다"며 "직무 중심 검증과 평가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