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 무늬만 밴드 아냐…외모·실력·끼 다 갖춰(종합)
2017.08.31 오후 3:22
31일 오후 6시 데뷔 앨범 '올 유 원트'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무늬만 밴드가 아니다. 잘 생긴 외모에 빼어난 실력까지 갖췄다. 탄탄한 내공을 갖춘 4인조 밴드 아이즈(IZ)가 데뷔했다.

아이즈는 31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데뷔 앨범 '올 유 원트(All YOU WANT)'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데뷔 전 100회가 넘는 무대 경험을 쌓은 아이즈는 "앞으로 앨범 참여도를 늘려가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아이즈는 지후(리더 메인보컬), 우수(드럼), 현준(기타), 준영(베이스)로 이뤄진 4인조 밴드다. 아이즈라는 팀명은 로마 숫자 1인 I와 Z의 조합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대중들에게 다가가겠다는 마음가짐을 담았다.

이날 멤버들은 "이렇게 무대에서 노래를 부를 수 있게 돼 기분이 좋다. 연습생 기간만 3년 정도였는데 열심히 노력한 끝에 데뷔하게 됐다"고 했다.


연습 기간은 3년이지만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이 기간 동안 강도 높은 트레이닝 과정을 통해 실력을 쌓았다. 특히 100회가 넘는 라이브 공연으로 무대 경험을 축적하며 음악적 기량을 갈고닦은 것이 아이즈의 가장 큰 강점이다.

현준은 "레슨도 꾸준히 받고 연습도 열심히 했다. 기타를 회사에 들어와서 배우다보니 너무 어려웠다. 손에 물집이 잡혀 기타에 피가 묻은 일도 있었다. 힘든건 사실이지만 시간이 해결해줬다. 하다보니 너무 재미있었다"고 지난날을 떠올렸다.

또 아이즈는 "데뷔 전 스쿨 어택을 비롯해 많은 학교에서 공연을 했고 여러 버스킹 무대 경험과 함께 데뷔 이전에 2차례 콘서트도 진행해 모두 매진을 기록했다. 잊지 못할 추억이었고 좋은 경험이었다. 많은 에너지를 얻었다"고 밝혔다.



데뷔곡이자 타이틀곡인 '다해'는 어떤 것이든 다해주겠다는 마음을 솔직히 표현해낸 가사와 기존 가요계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없었던 신선한 구조와 변주로 인해 아이즈만의 독특한 리듬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데뷔 앨범에는 타이틀곡 '다해'를 비롯해 '프롤로그 스톰(Prologue Storm)', '너라서', '저격해', '너도 나처럼'까지 아이즈만의 개성과 매력이 물씬 느껴지는 총 5곡이 수록됐다. 멤버 지후, 현준은 수록곡 작사에 참여했다.

아이돌밴드에 대한 편견이 있지만 아이즈는 실력으로 극복해 나가겠다는 각오다.

아이즈는 "앨범에 작사, 작곡한 곡이 있어야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음악을 하겠다. 데뷔 앨범에 작사만 참여하고 외부 작곡가님들이 해줬지만 다음부터 점점 작사, 작곡에 더 많이 참여하고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믿고 듣는 아이즈', '역시 아이즈'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며 "열심히 활동해서 우리 노래가 언젠가 길거리를 가다 여러 식당에서, 방송에서 많이 흘러나왔으면 좋겠다. 아이즈라는 밴드가 남녀노소 누구나 알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아이즈의 데뷔 앨범 전곡의 음원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