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삼성, '정글 룰루' 전략 무너뜨리며 4세트 승리
2017.08.30 오후 8:46
'초가스-카직스-신드라'의 폭딜로 아프리카 제압하고 경기 원점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삼성 갤럭시가 '초가스-카직스-신드라'의 강력한 공격력으로 아프리카 프릭스를 제압하고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삼성은 30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아프리카에 4세트 승리를 거뒀다.

삼성이 암살자 정글러 카직스를 먼저 가져갔지만 아프리카의 선택은 거침이 없었다. '정글 룰루'와 잔나를 활용한 '2서포터 원거리 딜러 올인' 전략을 아프리카는 다시 한번 선택했다.



아프리카는 완벽한 초반 설계로 전략의 완성도를 높였다. 탈리야로 카직스의 레드 버프 사냥을 저지한 아프리카는 룰루의 바텀 갱킹으로 트리스타나를 잡았다. 삼성이 아프리카 조합의 핵심인 자야를 계속 노렸지만 룰루와 잔나의 2중 실드에 막혔다.

화염의 드래곤을 빼앗기자 아프리카는 룰루와 탈리야의 기동력을 이용해 삼성을 흔들었다. 탈리야의 로밍으로 초가스를 잡은 아프리카는 탑 1차 포탑을 파괴해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챙겼다. 협곡의 전령도 아프리카의 몫이었다.


경기 시작 12분 만에 잔나가 '불타는 향로'를 구매하자 아프리카는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협곡의 전령을 소환해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한 아프리카는 두 번째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했다. 삼성이 레넥톤을 잡긴 했지만 탑 1차 포탑을 밀진 못했다.

기회를 노리던 삼성은 레넥톤을 두 번 연속 끊으며 분위기를 바꿨다. 아프리카가 룰루와 잔나의 지원을 받은 자야를 중심으로 운영을 펼치자 삼성은 숨어있던 카직스로 탈리야를 암살하고 탑 2차 포탑을 파괴해 뒤처졌던 글로벌 골드를 따라잡았다.

룰루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삼성은 라칸의 이니시에이팅에 이은 초가스의 '포식'으로 자야를 암살해 주도권을 빼앗았다. 아프리카의 인원공백을 이용해 바론을 사냥한 삼성은 억제기를 모두 파괴해 승기를 굳혔다.

신드라와 초가스, 카직스가 한순간에 뿜어내는 폭발적인 대미지를 아프리카는 버티지 못했다. 마지막 한타에서 아프리카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삼성은 넥서스를 파괴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