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삼성, 자크의 변수 창출 능력으로 3세트 승리
2017.08.30 오후 7:49
교체출전한 '앰비션' 강찬용의 활약으로 1점 만회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삼성 갤럭시가 자크의 변수 창출 능력으로 아프리카 프릭스를 제압하며 1점을 만회했다.

삼성은 30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아프리카에 3세트 승리를 거뒀다.

패배 위기에 몰린 삼성은 '하루' 강민승을 '앰비션' 강찬용으로 교체했다. 강찬용은 자크로 경기에 임했다.



3세트에서도 아프리카가 먼저 득점했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그라가스의 미드 갱킹으로 카르마를 잡은 아프리카는 바텀에서도 알리스타와 그라가스의 연계로 라칸을 끊었다. 아프리카는 그라가스와 알리스타의 스킬 연계로 카르마를 다시 잡고 초반 주도권을 가져왔다.


삼성은 아프리카의 무리한 플레이를 이용해 분위기를 바꿨다. 아프리카가 자크를 노렸지만 적을 납치할 수 있는 궁극기 '바운스!'에 허를 찔렸다. 반격으로 알리스타와 그라가스를 모두 잡은 삼성은 바람의 드래곤과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챙기며 초반 손해를 모두 만회했다.

삼성은 자크를 중심으로 아프리카의 공격을 받아치며 주도권을 빼앗았다. 바텀과 탑 한타에서 대승을 거둔 삼성은 곧바로 바론을 사냥했다. 삼성은 미드와 탑 억제기를 모두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9천 이상 벌렸다.

정비를 마친 삼성은 마지막 남은 바텀 억제기로 향했다. 아프리카가 한타를 열었지만 카르마의 보호를 받은 자야의 강력한 화력을 버티지 못했다. 아프리카의 방어선을 무너뜨린 삼성은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30분 만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