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공공 와이파이' 확대 본격 착수
2017.08.30 오후 3:48
'구축 실무작업반 및 협의회' 구성…"우리나라 '와이파이 메카'로 만들 것"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정부가 가계통신비 절감 대책 중 하나인 '공공 와이파이 확대'에 본격 착수했다.

산·학·연 관련 전문가 25여 명으로 구성된 '공공 와이파이 확대 실무작업반'을 마련, 정부·지자체·공공기관·민간사업자 등이 참여하는 '공공 와이파이 협의회' 운영에도 나설 예정이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공공 와이파이 구축을 위한 기술적 방안과 다양한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해 실무작업반 및 협의회를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실무작업반 및 협의회 운영을 통해 여러 의견을 수렴,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해 우리나라를 와이파이 메카로 조성하겠다는 계획. 오는 10월 구체적인 청사진을 제시할 방침이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핫스팟 서비스의 와이파이 특성상 설치장소를 무한정 확대하기 어려운 만큼 특정 공공장소(버스, 학교, 관광지, 우체국, 기차역, 공항, 고속도로 휴게소 등)를 중심으로, 공공 와이파이 구축에 집중할 계획이다.


나아가 이용자 편익 증진을 위해 공공기관 및 민간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 방안을 강구, 무선중계 주파수 이용 및 인터넷 전용회선 이용 지원 등의 지원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전성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국장은 이와 관련해 "민·관이 합심해 공공 와이파이를 적극 확대할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IoT), 모바일 광고, 빅데이터 등 신규 부가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연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