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 테네시 세탁기 생산공장 착공
2017.08.25 오전 9:57
2019년 1분기까지 총 2억5천만 달러 투자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LG전자가 미국 세탁기 생산공장 착공에 돌입했다. 2019년 1분기부터 드럼세탁기와 통돌이 세탁기를 생산해 미국에 판매한다.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경남 창원 수준의 생산 효율을 갖추겠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24일(현지시간) 신공장이 들어설 테네시주 클락스빌의 예정 부지에서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밥 코커 테네시주 상원의원, 마샤 블랙번 테네시주 하원의원, 밥 롤페 테네시주 상공부장관, 킴 맥밀란 클락스빌 시장, 짐 듀렛 몽고메리 카운티장, 안호영 주미 한국대사,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 한주우 LG전자 글로벌생산부문장(부사장),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전자 세탁기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지난 2월 말 LG전자는 대지면적 125만 제곱미터(㎡)에 건물 연면적 7만7천제곱미터 규모의 세탁기 생산공장을 짓기 위해 테네시주와 투자 협약을 맺었고 2019년 1분기까지 2억5천만달러(한화 약 2천822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미국 생활가전 생산지를 검토해 왔으며, 인력 확보, 기반 시설, 원가경쟁력, 세제 혜택 등을 고려해 여러 후보지에 대한 사업경쟁력을 검토해 온끝에 올해 초 미국 중남부에 있는 테네시주 클락스빌을 최종 선정했다.

LG전자가 생활가전 공장을 미국에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공장은 2019년 1분기부터 미국에 판매하는 드럼세탁기와 통돌이 세탁기를 생산하게 되며 연간 생산능력은 100만 대 이상이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의 세탁기 생산라인과 비슷하게 10초에 세탁기 1대 꼴로 생산할 수 있도록 자동화 설비에도 적극 투자해 생산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현재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에서 세탁기를 생산해 미국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미국 신공장이 가동된 이후에도 경남 창원에서 생산해 미국에 판매하는 물량은유지될 예정이다.

이번 신공장 투자로 연구개발∙디자인, 판매, 서비스에 이어 생산까지 사업 전 영역의 현지화 체제를 갖추게 돼 미국에서의 가전사업 역량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완공 시점까지 건설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비롯해 본격 가동 이후에는 생산 및 관리를 위한 일자리 창출, 세금 납부, 현지 부품 조달 등은 물론 연관 산업 파급 효과들이 이어져 현지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완공 이후의 신공장 고용 인원은 600명 이상이다.

송 사장은 "이번 착공으로 현지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미국에서 지속가능한 성장도 가속도를 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