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2분기 영업익 236억 …방송·디지털광고 '견인'
2017.08.09 오후 4:17
"하반기 드라마 라인업 및 예능 경쟁력 키워 편성전략 강화"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CJ E&M이 주요 영화 흥행 부진에도 방송부문 등 사업구조 강화로 성장을 이어갔다.

9일 CJ E&M(대표 김성수)은 2분기 매출 4천253억5천600만원, 영업이익 236억1천100만원, 당기순이익 4천4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19.1%, 영업이익은 67.2% 증가한 규모로, 영업이익률은 5.6%를 기록해 외형과 수익성 모두 성장했다. 당기순이익은 넷마블게임즈 지분법평가차익의 영향으로 845.1% 늘었다.

벼랑 끝에몰린 40대 가장 “기적같은일이”[확인]
4월 주식시장 1000% 급등예상종목 포착![확인]


특히 해외 매출액은 692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대비 95.4% 급증하는 등 고성장세를 이어갔다.

방송부문은 매출 3천321억원, 영업이익 240억원을 기록하며 이익 안정성이 지속됐다.

'프로듀스 101 시즌2', '윤식당', '터널' 등 채널별 대표 콘텐츠 강화로 방송 광고 부진에 따른 TV광고매출 감소 영향을 방어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또 '플랫폼 인 플랫폼(PIP)' 수익과 MCN사업 '다이아 티비' 성과로 디지털 광고 매출 역시 전년 동기대비 72.4% 늘었다.


CJ E&M은 올 하반기 신규 드라마 라인업 및 예능 경쟁력과 편성전략 강화 등으로 콘텐츠 영향력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영화부문은 라인업 흥행 부진으로 영업손실 16억원을 기록했지만, 지난 개봉작의 제작수익 정산 등으로 인한 기타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113.4% 늘어 매출은 445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에는 '군함도', '남한산성'과 베트남 현지 기획작 개봉 등으로 국내외 흥행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사업구조 강화를 통한 체질 개선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음악부문 매출액은 자체 음반과 음원 매출을 통한 수익성이 확대되며 매출 471억원을 기록했고, 공연부문은 매출 1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0.7% 증가했으나 비수기 대형 라인업 부재로 영업손실을 냈다. 음악과 공연 부문은 3분기 자체 지적재산권(IP) 개발 등을 통한 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다.

CJ E&M은 "상반기에는 방송광고 시장이 부진한 가운데, 해외 영화와 경쟁도 심화됐다"며, "하반기에는 상반기 성과를 바탕으로 또 한번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고 자체 제작력을 키워 해외 시장 확대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CJ E&M, 2분기 영업익 236억 …방송·디지털광고 '견인'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