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크롬, 브라우저 중 피싱 탐지율 가장 높아"
2017.08.09 오후 3:51
브라우저 피싱 방어 테스트 결과, 구글>파이어폭스>IE
[아이뉴스24 성지은기자] 구글 크롬이 피싱 사이트 탐지에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피싱은 금융기관 또는 공공기관을 가장해 전화나 이메일로 인터넷 사이트에서 금융정보를 입력하도록 하고 정보를 탈취하는 사기 수법을 말한다.

글로벌 보안 기업 사이렌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판사 지란지교소프트와 함께 브라우저 피싱 방어 테스트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번 테스트는 사용자가 가장 많은 브라우저 인터넷익스플로러(IE), 엣지, 파이어폭스, 크롬을 대상으로 했다.





브라우저 기반의 피싱 방어 실효성을 측정하기 위해 사이렌의 웹 시큐리티 솔루션을 활용했으며, 피싱 사이트 탐지로부터 각 브라우저의 경고창이 뜨는 데 걸리는 시간을 비교했다.

조사 결과, 크롬은 평균 6시간 23분 안에 73.9%의 피싱 사이트를 탐지했고 파이어폭스가 1시간 52분 동안 52.2%의 피싱 사이트를 확인했다.


IE는 15시간 29분의 동안 21.7%의 탐지율을 나타냈으나 홈페이지 오프라인이 되기까지 확인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다만 마이크로소프트(MS)는 의심스러운 페이지를 발견했을 시 팝업으로 경고를 주는 스마트스크린 필터를 통해 브라우저로 차단하지 못하는 위험 사이트들의 경고를 보완하고 있다고 사이렌은 설명했다.

차형건 지란지교소프트 글로벌 OEM 사업부장은 "대기업들과 달리 중소기업은 웹 보안 솔루션을 도입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브라우저를 통한 피싱 공격 방어가 실질적인 유일한 방어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탐지율이 높은 브라우저를 쓴다 하더라도 인터넷 보안을 완벽하게 할 수는 없으므로 웹 보안 솔루션 등을 준비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