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대구시, IoT 전문가 함께 키운다 2017.08.09 09:47
IoT 플랫폼과 오픈소스 하드웨어 활용 교육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KT와 대구시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사물인터넷(IoT) 전문가를 공동 육성키로 했다.

9일 KT(대표 황창규)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물인터넷 전문가 육성 전문 교육기관인 '대구시 IoT 아카데미)'의 개설 및 운영에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KT는 대구시 IoT 아카데미에 ▲KT의 IoT 플랫폼 'IoTMakers' 실습 및 활용 기회 제공 ▲사물인터넷 서비스 개발 전문 교육 프로그램 설계 ▲과정 별 교육 교재 및 전문 강사 등을 지원한다.

대구시 IoT 아카데미에서 KT는 ▲사물인터넷 이론과 서비스 개발을 실습하는 '이론·실습 과정' ▲사물인터넷 사업화를 위한 시제품을 제작해보는 '프로젝트 과정' ▲사물인터넷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한 '비지니스 모델 과정' 등 3개 과정을 설계했고, 강의를 지원한다. 한다. 현재 3개 과정에 대한 수강생을 IoT 아카데미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 중이다..


이준섭 KT 소프트웨어개발단장은 "KT의 소프트웨어 전문역량을 활용해 대학 및 연구 기관,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 등과 함께 학생, 창업자,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에 대한 지원을 통해 사물인터넷 생태계 확장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사물인터넷 생태계 확산을 위해, 지난해부터 서울·경기지역 대학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물인터넷 정규 교육과정'을 개설해 운영했으며, 전국 대학, 지자체,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 등과 협력하여 예비 창업자, 스타트업, 중소기업들에 대해 전문가 양성과 신규 사업기회 발굴에 대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