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분당차병원과 여성암 치료백신 공동 개발
2017.07.26 오전 10:39
'차세대 여성암 치료백신' 공동 개발 계약 체결
[아이뉴스24 김나리기자] 바이오리더스(대표 박영철)가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병원장 김동익)과 '차세대 여성암 치료백신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양 기관은 지난 25일 계약을 통해 뮤코맥스(MucoMax) 기술을 기반으로 경구 및 주사용 여성암 치료백신 공동개발, 면역 항암제 임상시험 지원, 의료시장 및 사업화 등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고 전했다. 뮤코맥스는 암에 특이적인 항원을 유산균 균체 표면에 발현시킨 뒤 경구 투여해 치료 효과를 내는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분당차병원은 유방암, 난소암 등 여성암 환자에 특이적인 바이오마커를 기반으로 한 항원 발굴과 비임상 및 임상시험을 진행하게 된다. 바이오리더스는 분당차병원이 발굴한 바이오마커를 뮤코맥스 기술과 결합한 면역 항암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대표는 "연구중심병원으로서 여성암 분야에 축적된 분당차병원의 임상 경험이 효과적인 면역 항암제 후보 물질을 찾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분당차병원과 긴밀한 협력으로 뮤코맥스 기술을 확장시켜 파이프라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동익 분당차병원장은 "바이오리더스는 유산균을 이용한 획기적인 면역 항암치료 기술로 업계에서 주목 받고 있는 역량 있는 기업"이라며 "이번 공동 연구가 치료제 개발의 성공으로 이어져 여성암 환자에게 치료 선택의 폭을 넓혀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면역항암제 시장은 내년까지 연평균 14.7%의 높은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바이오리더스와 분당차병원이 공동개발하게 된 뮤코맥스 기술 기반의 면역항암제는 복용편의성이 뛰어난 차세대 면역치료제로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김나리기자 lily@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