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이정현 "소지섭과 러브라인, 당연히 흐뭇해"(인터뷰)
2017.07.25 오후 12:15
"태도가 끝내준다" 소지섭 극찬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이정현이 영화 '군함도'에서 소지섭과 가까이서 연기 호흡을 나눈 소감을 말했다. 이번 영화에서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위안부 피해자 말년으로 분한 이정현은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을 연기한 소지섭과 첫 인연을 맺었다. 그는 처음으로 액션 신에 도전한 자신을 남다른 현장 매너로 살뜰히 챙겨 준 소지섭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5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 외유내강)의 개봉을 앞둔 배우 이정현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 중 이정현은 군함도에 강제로 끌려 온 조선인 말년 역을 연기했다. 최칠성 역을 연기한 소지섭과 함께 연민인지 사랑일지 모를 묘한 감정을 그려냈다.





이정현은 "소지섭과 따로 연기를 맞추거나 호흡을 맞추지 않았었다. 둘 다 현장에 가면 그 캐릭터가 됐다"며 "두 사람 성격도 연기를 미리 맞춰보기보다는 '슛'이 들어가면 부족한 부분이 있을 때 맞추는 식이었다"고 현장을 돌이켰다. 현장의 소지섭이 그 자체로 캐릭터였다고 말한 이정현은 "그냥 찍어도 느낌이 좋았다. 현장 여성 스태프들이 '멋있다'며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고 웃으며 알렸다.


이날 그는 촬영 현장에서 태도가 좋기로 잘 알려진 소지섭의 모습을 극찬하기도 했다. 이정현은 "연기하기 너무 편했다. 소지섭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칠성 자체로 있어줘서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매너가 너무 좋다. 소지섭과 연기한 여배우들의 이야길 들어보면 현장에서 태도가 좋기로 유명하다. 정말 끝내준다"며 "늘 일찍 오고, 챙겨주고, 다치는 것에 예민해 안전에도 신경을 많이 써준다"고 덧붙였다.

이번 영화를 통해 처음으로 액션에 도전한 이정현의 곁에서, 소지섭은 큰 힘이 돼 줬다. 그는 "내 액션에서도 케어를 잘 해주더라"며 "나는 액션도 처음 해보고, 총은 무겁고, 순서가 어려웠다. 다시 촬영 했다간 단역 배우들이 다칠 수도 있는 상황인데 내가 NG를 내면 모든 상황이 다시 돌아가게 돼 너무 긴장 됐었다"고 촬영 현장을 떠올렸다.

이정현은 "소지섭이 '슛' 들어가기 전에 옆에서 계속 반복해 이야기를 해 줬다. '물러서고, 장전하고, 발 조심하고' 등등을 계속 반복해줬다"며 "그곳에 있던 나 뿐 아니라 칠성파 패거리들까지 모두 안정시켜줬다. 너무 좋은 상대 배우라서 내가 정말 복을 받았다고 느꼈다"고 답했다.

영화의 초반부 말년과 칠성의 만남은 군함도로 끌려가는 배 안에서 이뤄진다. 말년이 시비로 엮인 칠성의 낭심을 움켜쥐는 장면이다. 이 신을 첫 만남 당시 촬영했다고 밝힌 이정현은 "만나자마자 (낭심을) 잡기 민망하지 않나. '잘 부탁드린다'고 했는데, 감독이 무전기로 '말년은 강하니까 더 강하게 잡아야 해'라고 크게 말씀하시더라"고 알려 인터뷰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더 세게 잡으라'는 감독의 주문에, 이정현은 처음 만난 소지섭에게 '오빠, 죄송합니다'를 연발할 수밖에 없었다. 이정현은 "너무 민망했다. 거기다 사투리 연기를 해야 했기 때문에 더 그랬다. 원래 말년은 서울말을 쓰는 여자였지만 사투리를 쓰는 설정이 더 강해보일 것 같아 내가 사투리 연기를 제안했었다"고도 설명했다.

"정말 어렵더라"며 말을 이어간 이정현은 "류승완 감독은 그냥 '오케이'하는 분이 아니라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다시 가는 분이라 연습이 너무 힘들었다"며 "사투리도 힘든데 욕도 차지게 욕쟁이 할머니처럼 해야 했다. 사실 그 정도의 욕을 못하니 욕선생님도 있었다. 욕도 배우고, 사투리 연기도 하고, 별의별 경험을 다 한 것 같다"고 밝게 웃으며 답했다.

'군함도'속 말년과 칠성의 러브라인이 짙은 감정을 담지는 않지만, 이정현에겐 그 자체로 반가운 설정이었다. 오랜만에 러브라인을 연기하게 된 것에 대해 이정현은 "(상대 배우가) '소간지'인데 흐뭇하지 않겠나"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어 "아쉬운 부분도 있다. 다들 말년과 칠성의 이야기를 더 보고 싶어하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데뷔 연도가 비슷한 두 사람은 최근에야 연차 정리를 했다. 1996년 개봉작 '꽃잎'으로 데뷔한 이정현, 비슷한 시기 모델로 데뷔한 소지섭은 그간 사석에서 오빠와 동생의 관계로 지냈지만 공식석상에서 이정현은 소지섭을 '선배님'이라 지칭했다. 이에 대해 기자들의 질문을 받기도 했던 소지섭은 이정현에게 직접 연락해 연차 정리를 시도했다.

이정현은 "문자가 왔더라. 영화 '꽃잎'이 1996년 개봉이었으니 캐스팅된 시기가 1995년이었다"며 "그런데 (소지섭) 오빠의 선배가 되긴 너무 싫었다. 그냥 '그거 안하면 안되냐'고 했더니, '네가 선배'라고 정리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는 "오빠가 의류 브랜드 스톰의 모델을 1995년에 했었던 것 같아 '나보다 선배겠거니' 했었다"며 "분명 중학생 때 내가 그 옷을 입었던 기억이 난다"고 주장해 다시 웃음을 자아냈다.

'군함도'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