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피오, '사랑의 온도' 캐스팅…첫 연기 도전
2017.07.25 오전 11:00
힙합 좋아하는 요리사 강민호 역 맡아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그룹 블락비 피오가 '사랑의 온도'를 통해 첫 연기를 선보인다.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25일 "피오가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힙합을 좋아하는 요리사 강민호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피오는 데뷔 후 첫 연기 도전에 나서게 됐다.






'사랑의 온도'는 하명희 작가의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상처와 고독을 외면한 채 방황하는 청춘들의 엇갈린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강민호는 불우한 가정사를 힙합으로 풀어내다가 미혼모인 엄마가 아프면서부터 생계로 요리를 시작한 인물이다. 호텔 주방에서 일하다가 정선의 요리를 먹고 그 밑에서 일하겠다고 결심한 막내 요리사다.

현재 여자 주인공인 드라마 작가 이현수 역은 서현진이, 미슐랭 원스타 굿스프 오너 온정선 역은 양세종이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조작' 후속으로 9월 방송될 예정이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