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산업부 장관 "脫원전, 에너지 패러다임 대전환 기틀"
2017.07.24 오전 11:29
사회적 합의 중점…양질 일자리 창출 최우선 순위 과제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백운규 신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탈(脫)원전·탈석탄을 통해 에너지 패러다임 대전환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백 신임 장관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지금이야말로 탈원전, 탈석탄, 신재생에너지 확대라는 세계적인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를 수용하고 그 흐름에 선승할 수 있는 적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같은 흐름이 미래 에너지산업의 경쟁력과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측면에서도 이익이라고 강조하며, 향후 전문가 및 국민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앞으로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에 적극 대응하고, 전략적 경제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당면 과제인 미국의 한·미 FTA 개정 요구는 국익 극대화와 이익균형의 원칙하에 당당하게 대응하고, 중국 사드문제와 보호무역 움직임에 대해서는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등 우리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백 장관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산업정책의 최우선 순위로 삼겠다고 의지를 표했다.

그는 "주력산업은 신속한 구조조정과 선제적 사업재편 등을 통해 경쟁력을 제고하고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면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서는 현장 경험을 살려 친환경 스마트카, 에너지신산업, 지능형 로봇 등 미래 신산업을 적극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백 장관은 "국민이 탄생시킨 새 정부의 초대 산업부 장관이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새 정부의 핵심 국정목표와 전략을 충실히 이행하고 부처의 위상을 높이는데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