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류승완 "이 역사는 꼭 알아달라" 당부한 이유
2017.07.19 오후 9:30
"꼭 봐야 하는 영화는 없지만 역사는 달라" 강조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영화 '군함도'의 류승완 감독이 영화에 쏠린 거대한 관심에 조심스러운 마음을 드러내면서도, 영화와 별개로 군함도의 역사에 대한 시선을 멈추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19일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 외유내강)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참석했다.

영화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류승완 감독은 군함도를 담은 한 장의 사진으로 이 영화를 기획하게 됐다고 알린 바 있다. 그는 이날 영화의 완성본을 처음 선보인 소감을 알리며 "제가 역사의 드라마틱한 순간을 가지고, 이것을 여름 시장에 장삿속으로 내놓으려 한 것은 아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본의 아니게 엄청나게 큰 영화가 돼버렸다"며 "우리의 작업이 실제 역사에 누를 끼치는 것은 아닌지"라고 덧붙인 류 감독은 앞서 영화의 제작보고회 당시 일본의 아사히신문 기자가 한일관계에 대한 질문을 던졌던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어떤 발언을 해도 화제가 되더라"며 조심스러운 마음을 고백한 뒤 "일본 기자의 질문에 대해 답한 것을 두고 '일침을 날렸다'고 하니 당황스러웠다. 그 분은 굉장히 용기내 질문해줬고, 그 매체는 일본 내에서 진보적인 태도를 견지한, 자신들의 제국주의적 과거를 반성하는 곳이었기 때문이었다. 발언 하나 하나가 크게 영향을 미쳐 무섭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꼭 봐야하는 영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보고 싶으면 보는 것이고 싫으면 안보는 것이다. 하지만 (군함도는) 꼭 알아야 하는 역사라 생각한다. 혹여 우리 영화가 꼴보기 싫더라도 그 반응이 이 역사에 대한 인식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치지 않길 바란다"고 답했다.

'군함도'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