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삼성·SK하이닉스에 투자 집중
2017.07.19 오전 9:17
삼성전자, 국민연금 30대 그룹 전체 투자의 3분의 1 이상 차지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국내 30대 그룹 상장사에 대한 국민연금 투자의 45%가 삼성에 쏠려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삼성전자가 차지한 비중은 국민연금의 30대 그룹 전체 투자의 3분의 1을 넘는 31조원에 달했다.

1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민연금이 공시한 30대 그룹 상장사에 대한 주식가치(지난 6월 30일 종가 기준)를 조사한 결과 주식 보유 기업은 100개사, 이들의 주식가치 총합은 85조4천787억원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상장사가 없는 부영과 투자기업이 없는 대우조선해양, 대우건설은 제외됐다.

지난해 말 대비 국민연금이 주식 보유를 공시한 상장사는 작년 말 대비 5곳(5.3%)이 늘었고, 주식가치는 17조6천62억원(25.9%) 증가했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그룹별 주식 가치는 삼성이 38조1천138억원으로 30대 그룹 전체의 44.6%에 달했다. 이어 SK가 10조7천851억원(12.6%)으로 2위였고, 현대차(8조4천814억원, 9.9%), LG(7조1천856억원, 8.4%), 포스코(2조9천392억원, 3.4%)가 톱5에 들었다.


이어 롯데(2조1천726억원, 2.5%), 현대중공업(1조9천242억원, 2.3%), CJ(1조7천39억원, 2.0%), KT&G(1조4천605억원, 1.7%), GS(1조1천413억원, 1.3%), 신세계(1조494억원, 1.2%), 한화(1조394억원, 1.2%) 순으로 국민연금 주식투자 규모가 컸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30조8천941억원으로 선두였다. 삼성전자는 국민연금 30대 그룹 투자의 3분의 1 이상(36.1%)을 차지할 뿐 아니라, 삼성 전체에서도 81.1%의 큰 비중을 차지했다.

SK하이닉스가 4조9천710억원으로 2위였고, 현대차(2조8천535억원), 포스코(2조7천886억원), 현대모비스(2조3천943억원)가 2조원대로 3~5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국민연금의 삼성전자 보유주식 가치는 7조5천99억원(32.1%)이나 급증했다. 같은 기간 주가가 31.9% 상승한 데 따른 것이지만, 국민연금의 지분 확대로 지분율도 9.24%로 0,02%포인트 높아졌다.

SK하이닉스는 보유주식 가치가 1조7천374억원(53.7%) 늘어 그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주가가 50.8%나 급등했고, 지분율도 10.13%로 0.19%포인트 상승했다.

이 외에도 삼성전기(5천870억원, 170.3%), SK(4천503억원, 37.7%), 삼성SDI(3천600억원, 57.3%) 등의 보유주식 가치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한편 국민연금 지분율이 가장 높은 곳은 LG하우시스로 14.56%였고, 신세계(13.77%), 한섬(13.60%), 대림산업(13.49%), LG상사(13.29%), SK케미칼(13.21%), CJ제일제당(13.15%) 등이 뒤를 이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국민연금, 삼성·SK하이닉스에 투자 집중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