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 "스튜어드십코드 제약 해소할 것"
2017.07.17 오전 11:59
인센티브 및 홍보, 교육 통해 참여 유도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에 따른 제약을 앞장서서 금융당국이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튜어드십 코드란,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가 기업 경영 의사결정에 적극 참여하도록 유도하는 모범규준을 말한다.

최 후보자는 17일 인사청문회에서 "기관투자자들이 투자대상으로 삼고 있는 회사의 경영에 어디까지 관여할 것인가, 다른 부담은 없을까 하는 우려로 인해 스튜어드십 코드 참여를 주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으로 입찰에 참여했을 때 우선권을 주는 등의 인센티브 및 홍보와 교육을 통해 기관들의 참여를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스튜어드십 코드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투자하는 기업의 가치를 높아져 위탁자들의 이익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는 인식이 나타나면 기관의 참여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 후보자는 "스튜어드십 코드에 참여하는 데 따르는 불편함이나 제약 등을 해소시켜 나가는 데 금융위가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