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US 오픈 우승…LPGA 데뷔 후 첫 우승
2017.07.17 오전 10:16
4R서 역전 우승 한국 강세 여전 '톱10' 중 8명이 한국 선수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박성현(KEB하나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LPGA)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그는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로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박성현은 올해 LPGA 투어에 처음 참가한 신인으로 14번째 대회 출전 만에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차지했다. 우승 상금으로 90만 달러(약 10억2천만원)를 받는다.



박성현은 4라운드 14번 홀(파3)까지 9언더파로 펑산산(중국)아마추어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한 최혜진(학산여고)과 함께 공동 선두를 달렸다. 박성현은 15번 홀(파5)에서 앞으로 치고 나갔다. 그는 약 7m 거리 버디 퍼트를 잡으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최혜진도 바로 따라 붙었다. 그는 15번 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공동 선두로가 됐다. 그러나 16번 홀(파3) 티샷을 물에 빠트리면서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박성현은 펑산산을 1타 차로 앞서며 16번 홀을 마쳤고 17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잡으며 2타 차로 벌렸다. 펑산산은 마지막 18번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범했다. 그틈을 타 최혜진이 앞으로 치고 나갔다.

펑산산은 6언더퍼 282타로 공동 5위까지 밀려났고 최혜진은 9언더파 279타로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한국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인 대회다. 1, 2위를 나란히 차지한 박성현과 최혜진 외에도 세계랭킹 1위 유소연(메디힐 골프단)과 허미정(대방건설)이 7언더파 281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위 랭커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한 이정은(토니모리)은 펑산산과 함께 공동 5위를 차지했다. 공동 8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린 김세영(미래에셋) 이미림(NH투자증권) 양희영(PNS창호)까지 대회 '톱10' 중 8명이 한국 선수다,

한편 박성현의 이날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US여자오픈에서 통산 9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998년 박세리를 시작으로 김주연(2005년) 박인비(2008·2013년) 지은희(2009년) 유소연(2011년) 최나연(2012년) 전인지(2015년)가 역대 대회 우승을차지했다. 2014년 대회는 재미동포 미셸 위가 우승을 차지하는 등 2011년 이후 US 여자오픈에서는 한국 또는 한국계 선수가 강세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