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신현준 "현장 카메라 無…'트루먼쇼' 같아"
2017.07.14 오전 11:52
"제복 로망 있어 출연, 실제 경찰된 기분"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배우 신현준이 '시골경찰' 촬영 동안 '트루먼쇼' 주인공이 된 기분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MBC에브리원 '시골경찰'은 연예인들이 전라북도 진안 경찰서 내 치안센터 순경으로 생활하며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시골경찰'(연출 송지웅 이순옥) 제작발표회에서 신현준은 "좋은 동생, 스태프들과 함께 한 신기한 경험이었고, 새로움을 많이 느낀 시간이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제복 로망이 있었다. 실제 경찰로 살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고 해서 함께하게 됐다"라며 "치안센터에선 나도 모르게 집중하게 된다. 길 가다가 경찰아저씨 하는데 돌아보게 되더라"고 했다.


'시골경찰'에는 세대별 악역들이 모여있다. 신현준 외에도 최민용, 오대환, 이주승이 출연한다.

신현준은 "악역 하야시 이후 기봉이 때문에 (악역 이미지가) 많이 사라졌는데 캐스팅됐다기에 나도 놀랐다"고 했다.

이어 "촬영 현장에 카메라가 없어서 놀랐다. '트루먼쇼' 주인공이 된 듯한 기분이 들었다"라며 "예능보다 다큐 느낌이 강하다. 나는 집에서 밥하고 온갖 궂은 일을 다 한것 같다"고 전했다.

'시골경찰'은 17일 오후 8시30분 첫 방송된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