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아프리카, 코르키의 포격 앞세워 3세트 승리
2017.07.12 오후 7:55
'쿠로' 이서행의 맹활약…ROX의 거센 저항 극복하고 2대1 승리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아프리카 프릭스가 '쿠로' 이서행의 코르키 활약을 앞세워 ROX 타이거즈를 2대1로 격파했다. 아프리카는 시즌 6승째를 올리며 5위 자리를 지켰다.

아프리카는 12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2라운드에서 ROX에 3세트 승리를 거뒀다.

2세트에서 패한 아프리카는 '모글리' 이재하를 '스피릿' 이다윤으로 재교체했다. '샤이' 박상면은 자신을 대표하는 챔피언 잭스를 선택했다.





ROX가 렉사이의 갱킹으로 자르반4세를 잡고 선취점을 올리자 아프리카는 그라가스의 연속 갱킹으로 잭스와 오리아나를 끊었다. 4명이 빠르게 모인 아프리카는 끈질긴 추격 끝에 오리아나와 바드를 차례로 잡으며 조금씩 앞서나갔다.

양 팀은 주고받으며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ROX가 탑에서 자르반4세를 잡자 아프리카는 귀환을 방해하던 바드를 끊었다. 화염의 드래곤을 ROX가 가져가자 아프리카는 그라가스의 갱킹으로 바드를 다시 잡았다. 바텀 한타에서는 ROX가 바루스를 잡았지만 바텀 1차 포탑은 아프리카가 밀었다.


서로 상대의 사이드 라인을 공략하는 가운데 아프리카는 코르키와 자르반4세의 연속 공격으로 잭스의 성장을 억제했다. 아프리카는 ROX의 바텀 2차와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3천 이상 벌렸다.

ROX가 레드 지역 한타에서 승리하고 바론을 사냥하면서 분위기가 바뀌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잭스와 렉사이가 아프리카의 추격에 잡히면서 ROX는 바론 버프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점멸' 없는 오리아나가 앞으로 나온 것을 놓치지 않고 잡은 아프리카는 스틸을 노리던 렉사이까지 끊고 두 번째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미드 2차 포탑을 파괴한 아프리카는 바텀 억제기로 향했다. 엄청나게 성장한 코르키의 강력한 화력을 ROX는 버티지 못했다. 마지막 한타에서 승리한 아프리카는 바텀 억제기에 이어 넥서스를 파괴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