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분당·과천·일산 '급행열차' 확대
2017.07.07 오전 10:34
김현미 국토부 장관 "수도권 교통혼잡 해결해 공공성 강화"
[아이뉴스24 김두탁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수도권 통근시간이 평균 1시간 36분에 달하는 등 수도권 교통혼잡 문제가 이제 국민의 가장 큰 걱정거리"라며, "수도권 광역급행열차를 지속 확대하고, 광역급행철도망(GTX)을 2025년까지 구축해 국민들에게 고품질의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7일 오이도역에서 안산선 급행열차 시승행사에 참여해 이같이 말하고, 앞으로 국토부가 추진할 '수도권 전철 급행화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추진방안에 따르면, 먼저, 안산선 등 4개 노선은 비용투자없이 차량운행계획 조정을 통해 급행열차를 확대 운행하는데 이어서 경부선, 분당선, 과천선, 일산선도 대피선 설치 등 시설개량을 통해 급행열차를 확대한다.



또한 서울 도심과 수도권 외곽지역을 연결하는 '고속 광역급행철도망(GTX)'을 2025년까지 구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시설개량이 완료되면, 경부선은 2020년 상반기부터 급행열차가 34회 더 운행되고, 분당선은 2022년 상반기부터 전 구간이 급행으로 운행되어 21분 단축되며, 과천선과 일산선은 2022년 하반기부터 급행열차가 운행되어 각각 7분씩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수도권의 교통혼잡 등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하여 기존 철도의 급행화와 함께 수도권 외곽지역과 서울 도심 주요거점을 20분대로 연결하는 신개념의 '고속 광역급행철도망'을 2025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망(GTX)이 모두 개통되면, 수도권 통근시간이 최대 80%이상 획기적으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광역급행철도망(GTX)은 총 211km로서, 파주와 동탄을 잇는 A노선(83km, 2023년 개통)과 송도와 마석을 연결하는 B노선(80km, 2025년 개통), 의정부와 금정을 잇는 C노선(48km, 2024년 개통) 등 3개 노선을 서울역, 청량리역, 삼성역을 주요 거점으로 하여 방사형으로 교차되도록 구축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망 구축사업을 위해 "필요한 재원 약 14조원은 민간(50%), 국가, 지자체 등이 분담해 마련하고, 정부는 사업추진에 필요한 사업고시 등의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이행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GTX 수혜지역 확대를 위해 "GTX와 연결되는 순환노선의 설치도 검토하는 등 출근시간 단축 효과를 수도권 전 지역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두탁기자 kd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